iraiza의 미투데이 - 2008년 12월 21일

  • 이게 뭐야 ㅠㅠ 아 허무해(스포일러 이제 가쉽걸 봐야지)2008-12-20 19:55:15
  • 아 그리고 뭐든 어렴풋하고 너무 불분명하면 지친다 너무지나치면 질리고… 다까라.. 뭔가 천천히 단단해지지만 넘쳐나고 쏟아붇는것 같은게 한번쯤은 필요하다ㄹ까나(talk play LOVE 극과극이 함께한다는건 중간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극과 극이다 그래야 좋다)2008-12-20 20:02:38
  • 장봐와서 빵또아먹었다(장보기의 낙 빵또아 매일3년정성유기농베이비주스사배오)2008-12-20 21:18:40
  • maeil 3년정성유기농베이비주스를 사려고 하면 애기사주는건줄 안다들 내가먹을건데-_-(유기농베이비주스 맛나요 :9 그나저나 요새는 거버가 없어왜)2008-12-20 21:23:35
  • 빨래게기 빨래 게겨 빨레가..(휴가라고 집에잇으니 장봐오고 설겆이시키고 빨래도 게기래 -ㅁ-)2008-12-20 21:38:56
  • 종일잠만오던게몸살기운이었나 누우니까왜이래팔이쑤셔어머리아퍼나은게아니였나보다(me2sms)2008-12-21 03:30:30
  • 한희정 별론가싶다가괜찮은가싶기도하고 이 몹쓸 브로콜리야라니(me2sms)2008-12-21 03:34:10

이 글은 iraiza님의 2008년 12월 20일에서 2008년 12월 21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by iraiza | 2008/12/21 05:18 | misc ∞ :D | 트랙백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iraiza.egloos.com/tb/1234801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